Dyson / Supersonic

브랜드 스토리

Brand Story

다이슨(Dyson)이라는 브랜드는 어떤 기억으로 남아있을까? 뛰어난 성능, 독특한 디자인, 제법 비싼 가격… 이 모든 기억은 결국 새로운 생각을 현실로 바꾸는, ‘혁신적이다’라는 표현의 한 부분일 것이다.

1993년 등장한 다이슨은 등장 이후 우리가 알고 있는 가전의 상식을 하나씩 깨뜨렸다. 먼지봉투 없는 청소기, 날개 없는 선풍기, 그리고 이제는 상식을 깬 헤어드라이어까지 선보였다.

당연하게 알고 있던 상식을 깨는 물건을 보는 것은 신기하면서도 재미있다. 그러나 그 아래에는 많은 시행착오 끝에 개발된 첨단 기술이 있다는 사실은 잊어버리기 쉽다. 더군다나 다이슨의 가전은 눈을 사로잡는 디자인까지 갖췄다. 신기함에 취해, 미려한 디자인에 취해 그 밑에 있는 기술에는 눈이 쉽게 닿지 않는다.

일상의 문제를 기술을 통해 해결한다는 다이슨. 이 브랜드의 시작은 기업의 철학과 마찬가지로 일상에서 발견한 하나의 사소한 불편함 때문이었다.

상식이란 이름의 불편함

제임스 다이슨은 다이슨을 창업하기 전 영국 왕립 미술학교 출신의 산업 디자이너였다. 어느 날 산 지 얼마 되지 않은 청소기의 흡입력이 약해지는 것에 의문을 느낀 그는 이내 먼지 봉투 때문에 흡입구가 금세 먼지로 막히기 때문이라는 점을 발견한다.

‘여태까지 진공청소기는 늘 그래왔고, 이런 문제는 당연하다’라고 생각하던 사람들과 달리 제임스 다이슨은 이 문제를 직접 해결한 새로운 진공청소기를 개발하기로 한다.

우연히 방문한 제재소에서 공기의 회전을 이용해 공기와 톱밥을 분리하는 사이클론 방식의 공기 청정기를 발견한 제임스 다이슨은 이를 이용해 기존 진공청소기의 문제인 먼지가 봉투 입구를 막는 방식을 해결하려고 시도한다. 직접 5,127개의 시제품을 제작한 끝에 사이클론 방식을 적용한 세계 최초의 먼지 봉투 없는 진공청소기 DC01을 개발한다.

이렇게 만든 제품은 출시 18개월 만에 영국 내 판매 1위 청소기로 등극하며 대성공을 거두게 된다. 이후에도 다이슨은 일상에서 놓치는 불편함을 해소하는 제품을 연이어 공개한다. 그리고 지금, 제임스 다이슨은 2007년 영국 왕실에서 기사 작위를 받고 지금까지도 다이슨 최고 기술자로 기술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다이슨과 기술

다이슨의 철학은 ‘일상의 문제를 기술을 통해 해결하는 것’이다. 발명의 원리와 맞닿은 이 철학은 ‘해결하는 것’만큼이나 ‘일상의 문제’를 발견하는 것도 중요하다. 다이슨은 ‘다른 생각’을 강조한다. 비틀어 보았을 때, 일상의 꺼풀을 하나 들어 올려 그 속에 있는 불편함과 좌절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존에 있던 제품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때 생기는 불만 또한 발명의 시작이 될 수 있다. 다이슨의 처음을 열었던 진공청소기는 먼지봉투 때문에 흡입력이 떨어진다는 불만 때문에 시작한 것이다. 이처럼 문제를 발견하면 엔지니어는 방법을 고민하고 프로토타입 제작, 테스트를 거쳐 제대로 동작하는 제품을 만든다.

그리고 디자인이 적용된다. 디자인은 다이슨의 중요한 요소로 다이슨의 기술을 개발하는 RDD(Research Design and Development) 센터는 기술과 전체적인 디자인을 함께 고려하는 ‘디자인 엔지니어’로 구성돼 있다고 한다. 이렇게 빚어지는 다이슨의 디자인은 기능에 따라 디자인된 결과물로, 다이슨 디자인 엔지니어는 기능에 맞춰 제품을 설계한다.

다이슨의 제품은 기술을 창의적으로 적용한 결과다. 이를 위해 다이슨은 기술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다이슨은 매주 52억원(300만 파운드)을 연구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이는 영업 이익의 절반이 넘는 비용이다. 그 결과 다이슨은 소유하고 있는 특허만 1,300개에 이른다고 한다. 그리고 개발된 기술은 다양한 제품에 적용돼 또 다른 제품의 개발로 이어지기도 한다.

‘날개 없는 선풍기’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한 다이슨 쿨 선풍기는 에어 멀티플라이어(Dyson Air Multiplier)라는 다이슨의 대표적인 기술을 적용했다. 에어 멀티플라이어는 비행기 날개 원리를 빌린 기술로 빠른 공기의 흐름이 주변 공기를 끌어모아 더 강한 바람을 일으키는 기술이다.

그러나 이 기술의 시작은 청소기 안에 있는 날개를 없애기 위한 기술이다. 날개를 닦기 어렵고, 이 날개가 공기의 흐름을 방해해 성능이 떨어져 이를 개선하기 위해 개발된 에어 플라이어 기술은 선풍기에 쓰이고 이제는 헤어드라이어의 핵심 기술이 됐다.

한 번 쓰면 돌아갈 수 없는 다이슨의 제품 3가지

상식을 깬다는 것은 이전까지 몰랐던 불편함을 깨닫게 해준다는 말과 같다. 그래서 새로운 변화를 겪고 나면 이전으로 돌아가기가 어렵다. 한 번 쓰면 다시 돌아갈 수 없는 다이슨만의 고유한 제품 3가지가 여기 있다.

V8 무선청소기

다이슨 V8 무선청소기는 다이슨이 자랑하는 디지털 모터 V8을 장착한 청소기다. 최대 110,000rpm으로 회전하는 다이슨 디지털 모터 V8은 강력한 흡입력을 갖추면서도 무게는 2.6kg으로 손목에 가하는 부담을 줄였다.

공기가 지나가는 공간을 넓게 재설계해 소음을 전작보다 50% 줄였고, 먼지 통을 쉽게 비울 수 있도록 설계한 점도 특징이다.

퓨어 핫앤쿨
링크 공기청정 냉온풍기

날개 없는 선풍기로 놀랐다면, 이제는 한 번 더 놀랄 차례다. 다이슨 퓨어 핫앤쿨 링크 공기청정 냉온풍기는 공기청정기 기능에 냉온풍 기능까지 합친 3 in 1 제품이다.

온도 조절 장치와 에어 멀티플라이어 기술을 이용, 초미세먼지를 99.95% 정화한 공기를 통해 내부 공간의 온도를 빠르게 조절하고 유지할 수 있다. 또한, 다이슨 링크 앱을 통해 외부에서도 원격으로 공기질을 측정할 수 있다.

슈퍼소닉 헤어드라이어

다이슨 슈퍼소닉은 다이슨 최초의 뷰티가전이자, 날개 없는 선풍기 이후 세상을 또 한 번 깜짝 놀라게 한 헤어드라이어다. 기존 헤어드라이어는 부피가 크고, 모발에 열 손상을 줄 수 있으며, 머리카락을 필터 안으로 빨아들일 수 있는 위험성까지 있다. 이 모든 문제를 다이슨 슈퍼소닉이 깔끔히 해결했다.

모터를 손잡이에 넣는 획기적인 설계로, 피로감을 덜어주는 밸런스를 잡았다. 또한, 유리구슬 서미스터를 이용한 열 제어 기술로 모발이 상하지 않도록 하면서도 강력한 바람으로 모발 건조와 스타일링을 동시에 할 수 있도록 했다.

리뷰

Review

지난 8월 다이슨에서는 50개월 넘게 개발한 끝에 탄생한 신개념 헤어드라이어. 다이슨 슈퍼소닉을 선보였다. 예상을 뒤엎는 디자인, 뛰어난 기능도 특징이지만,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가격 역시 특징 중 하나였다.

당시 사치가 아닌 가치라고 소개했던 다이슨 슈퍼소닉. 단순히 사치에 불과할 뿐인지, 아니면 이를 뛰어넘는 가치를 갖췄는지 다이슨 슈퍼소닉을 직접 써보면서 살펴봤다.

장점

– 세련된 디자인과 균형 잡힌 무게감
– 세심한 온도제어 기능
– 편리한 헤어 노즐

단점

– 쉽게 선택할 수 없는 비싼 가격

세련된 디자인, 틀을 깨다.

간결한 패키지를 열고 다이슨 슈퍼소닉을 꺼내면 먼저 생각보다 작은 크기에 놀라고, 특유의 디자인에 또 한 번 놀란다. 기존 헤어드라이어와 전혀 다른 형태를 갖췄기 때문이다. 헤어드라이어라면 있을 흡입구와 팬이 없다. 긴 손잡이와 앞뒤로 뻥 뚫린 본체만 있을 뿐이다.

손으로 다이슨 슈퍼소닉을 들어본다. 618g이라는 무게는 들어보기 전에 묵직함으로 다가오지만, 실제로 들어보면 견딜 만하다. 균형이 잘 잡혀있기 때문이다. 조금만 흔들어도 팔이 뻐근해지는 다른 헤어드라이어와 달리 움직여도 팔에 부담이 가지 않는다. 그대로 전원을 켜본다. 가벼운 소음과 함께 바람이 나온다. 흡입구도, 팬도 없는데 어떻게 바람이 나오는 거지?

강력한 성능

정확히 말하자면 팬과 흡입구가 없는 것은 아니다. 손잡이에 있다. 손잡이 안에는 특허받은 다이슨 디지털 모터 V9이 탑재돼 강력하게 바람을 빨아들인다. 그리고 이 모터의 위치가 다이슨 슈퍼소닉의 무게 균형을 잡아준다.

손잡이로 들어간 공기는 다이슨 특유의 에어 멀티플라이어(Air Multiplier) 기술을 통해 세기를 3배로 증폭한다. 이를 분사구로 보내면 다이슨 슈퍼소닉 뒤편과 옆에 있는 공기가 함께 움직여 강력한 바람을 보낸다고 한다.

헤어노즐로 드라이와 스타일링을 동시에

다이슨 슈퍼소닉에는 노즐 세 개가 있다. 바람을 넓고 부드럽게 보내 자연스러운 건조를 하는 스무딩 노즐, 바람을 좁은 곳으로 정확하게 보내 스타일링을 하는 스타일링 노즐, 모발과 두피에 공기를 골고루 분사하는 디퓨저가 그것이다.

각 노즐은 자력으로 고정한다. 따라서 원하는 각도로 손쉽게 움직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각 노즐은 이중으로 설계돼, 헤어드라이어를 오래 켠 상태에서 잡아도 뜨겁지 않다.

다이슨 슈퍼소닉으로 말리는 머리

다이슨 슈퍼소닉을 들고 머리를 말려보았다. 머리를 감고 가볍게 수건으로 물기를 닦고 다이슨 슈퍼소닉을 들었다. 스무딩 노즐을 끼우고 온도와 세기를 모두 3단계에 맞췄다. 온도 때문에 모발이 상할 걱정은 덜어도 좋다. 1초에 20번씩 모발의 온도를 점검하는 유리구슬 서미스터(Glass bead thermistor)가 온도를 조절하기 때문이다.

소음과 함께 따뜻한 바람이 두피에 닿는다. 다이슨 V9 모터는 모터 임펠러의 날을 13개로 늘려 모터 주파수가 인간의 가청 범위를 넘겨 소음을 개선했다고 한다. 세기 1단계에서는 확실히 소음이 적은 편이지만, 3단계쯤 가면 큰 의미가 있을 정도의 차이는 아니다. 오히려 소음이 높은 음이라 더 거슬린다는 평도 있다.

사치와 가치의 사이에서

다이슨 슈퍼소닉을 써보면 마땅히 흠잡을 데가 없는 헤어드라이어라는 사실을 금세 깨달을 수 있다. 유일한 단점은 가격. 50만원대의 가격은 일반 드라이어의 5~10배를 뛰어넘는 가격이다. 하지만 단순히 가격이 비싸다고 제품의 가치를 깎아낼 수는 없다.

기존의 틀을 깨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다이슨 슈퍼소닉은 여러모로 기념할 만한 가치가 있다. 제품 자체의 성능도 뛰어나고 이용자를 배려한 편의성도 눈에 띈다. 결국, 다이슨 슈퍼소닉을 사치로 보느냐, 가치로 보느냐는 소비자에게 선택을 넘겨야 할 문제다.

다이슨 슈퍼소닉은 분명 생활에 극적인 변화를 가져오진 않는다. 일상의 3~5분을 아껴줄 뿐이다. 그러나 이 일상의 3~5분이 모이고 모이면 극적인 변화를 이끌 수 있지 않을까? 그렇다면 다이슨 슈퍼소닉은 분명 가치 있는 선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사용 설명서

Tip

dyson
Supersonic 헤어드라이어

색상 : 아이언/핑크, 화이트/실버
제품 구성 : 제품본체, 스무딩 노즐, 스타일링 노즐, 디퓨저, 스토리지 행거, 미끄럼 방지용 매트, 설명서 및 보증서
크기 : 245x78x97mm(H x W x D)
무게 : 567g
소비전력(최대) : 1600Watts
정격전압 : 220V/60Hz
최대소음 : 77dBA
공기 흐름 : 초당 41리터
케이블 길이 : 1.8m

바람세기 버튼

버튼을 눌러 바람세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 고속 건조(3단계) – 일반 건조(2단계) – 스타일링(1단계)

정밀 온도 조절 버튼

버튼을 눌러 바람 온도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100°C – 고속 건조 및 스타일링(3단계)
80°C – 일반 건조(2단계)
60°C – 부드러운 건조(1단계)
28°C – 저온 건조(0단계)

콜드샷

콜드샷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찬 바람이 나옵니다.
콜드샷은 스타일링 후 헤어세팅을 할 때 활용합니다.

다양한 노즐

다양한 노즐을 통해 세심한 드라이와 스타일링을 할 수 있습니다.
스무딩 노즐 – 부드럽고 넓은 공기 흐름으로 모발 건조와 스타일링
스타일링 노즐 – 일정 부분에 집중되는 바람으로 섬세하고 정확한 스타일링
디퓨저 – 모발과 두피에 공기를 골고루 분사해 자연스러운 스타일의 완성

pick Story